지난달 애지중지(?) 아껴오던 제 아이폰4의 액정이 파손되었습니다. 술 마시고 아이폰을 조작하던 도중 전면 강화유리가 제 왼쪽 손에 의해 안에서부터 깨졌더군요. 그 뒤에도 몇 번 떨어트려서 후면 카메라 쪽도 깨지고, 홈 버튼 근처 강화유리도 깨지고 ㅠㅠ 

그동안은 크게 불편한 점은 없고 귀찮기도 해서 대충 썼는데, 할부기간과 폰 보험 보장 기간이 1달이 채 남지 않아서 월요일에 리퍼를 받아왔습니다. 검색해보면 폰 보험과 관련해서 보상을 못 받았다든지 하는 안 좋은 얘기들도 많은데요. 저는 보험승인도 바로 됐고, 4일만에 보험금도 지급 되었네요. (KT 아이폰4 이용자입니다.)


검색해보면 리퍼 받는 법이나 보상받는 법에 관해서는 쓰여 있는 글들이 많으니 간단히 제 경험만 적겠습니다. 월요일에 리퍼 받으러 가기 전 올레폰케어 보상센터 홈페이지에 먼저 사고 접수를 하고 집에서 가까운 대우일렉 서비스 센터에 방문했습니다. 센터에는 사람도 별로 없어서 거의 기다리지도 않았네요.

기사님과 상담하기 전에 뭐 때문에 왔는지 서류에 적었는데요. 리퍼 받으러 왔다고 했더니 그 서류를 토대로 알아서 기사님이 다 해주시더군요. 보험 가입되어 있는지 물어보시고 서류까지 다 챙겨주시고요. 거의 기사님 앞에서 '네' 밖에 하지 않은것 같습니다. 

제가 원래 쓰던 폰은 기사님이 초기화를 눈앞에서 하시더라고요. (물론 미리 백업은 다 해놔야겠죠.) 그리고 창고에서 케이스에 담겨있던 리퍼폰 가져오셔서 바로 뜯어서 주셨습니다. 그래서 더 믿을 수 있었네요. 보험 처리에 필요한 서류 받고, 유상 리퍼 비용 결제한 다음에 바로 집에 왔습니다.

집에 오는 길에 핸드폰을 보니 보험센터에서 연락이 왔었습니다. 사고 접수만 한 거였는데 서류가 미비하다고 전화가 온 (...) 집에 와서 바로 서류들 스캔해서 홈페이지에 첨부 했더니 5분 ~ 10분도 안되서 바로 보험 승인 떨어졌네요. 그리고 4일 만에 오늘 보험금 14만 9천원 지급 받았습니다.

처음에 리퍼폰 받고 사용하려니 액정이 약간 맘에 안들더군요. 쓰던 폰이랑 조금 달라서 그런가... 근데 쓰다보니 괜찮네요. 또 홈버튼! 홈버튼은 고장난지 꽤 된거였는데 ㅠㅠ 오랜만에 써서 그런가.. 키감이 어색하더라고요. 메모리 많이 잡아 먹는다던 assistive touch를 사용하지 않아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쾌적한 느낌입니다. 매우 만족스럽네요.

당분간 차기 아이폰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 볼까 하기도 했는데, 요즘 보조금이 많이 풀려서 조건이 좋더라고요. KT 영업정지 기간에는 기기 변경 조건 더 괜찮게 나올것 같고요. (첫날인 오늘은 좀 실망..) 조건 좋은 거 있으면 아이폰 5로 갈아탈 것 같네요. 용량도 넉넉하게 64기가짜리로.. ㅎㅎ 

  1. 2013.02.22 20:1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러빙이 2013.02.23 14:14 신고

      안드로이드 폰들도 이젠 많이 발전했다고 생각은 하지만,
      2년간 아이폰 써오면서 쌓인 음악들이나 조금이지만 유료구매한 앱들도 있고...
      굳이 안드 쪽으로 넘어갈 이유가 없는것 같네요 ~

      댓글 감사합니다^^

  2. BlogIcon 앎's 2013.02.26 15:23 신고

    아무쪼록 애플쪽이 보상이나 as면은 좋은듯 합니다..^^

우연히 TV 채널을 돌리던 중 채널 IT에서 방송하던 한 외국 프로그램에서 좋은 앱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용자들이 쓰는 앱을 소개하는 코너였는데 한 외국인이 "Remote Mouse"란 앱을 추천하더군요. 스마트폰을 무선 마우스/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앱이었습니다. 궁금하기도 하고 마침 필요로 하던 앱이어서 바로 설치해서 사용해봤습니다. (안드로이드/아이폰에서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사용법은 무척 간단한데, 3G 네트워크와 와이파이 환경 모두에서 작동 가능합니다. 조작하려는 PC와 같은 네트워크(라우터)에 무선인터넷으로 연결된 경우 사용이 더 편리합니다.

1. (PC) Remote Mouse 홈페이지에서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설치합니다. 방화벽이 프로그램을 차단할지 허용할지 물을 때는 반드시 허용해주세요.

2. 앱스토어 또는 마켓에서 "Remote Mouse"를 내려받아 실행합니다. (무료/유료 각각 존재)

3. 스마트폰에서 Auto Connect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또는 PC의 IP를 직접 입력하여 연결할 수 있습니다. PC의 IP주소는 PC에서 실행 중인 Remote Mouse 프로그램의 아이콘을 우클릭 하면 나오는 "Show IP Address" 메뉴에서 간단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래 화면은 이 앱을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보게 될 메인화면 (좌)과 PC와 연결한 후 나오는 마우스/키보드 화면(우) 입니다. 아이폰에서 실행한 화면으로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는 다소 다를 수 있습니다. 무료 앱에는 PC와 연결 직전에 유료 앱 광고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유료 앱은 스마트폰을 회전시키면 향상된 기능의 키보드가 나타난다고 하네요. (F1~F12키, 화살표 키 등)

무료 앱만으로도 상당히 쓸만해서 유료 앱 구매는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무료 앱만으로도 사용해보니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와이파이 환경에서 반응지연은 거의 없다시피 하고요. 제 경우에는 컴퓨터와 연결한 TV로 영상을 감상할 때 건너뛸 부분이 있을 때 아이폰으로 조작하고 있습니다. 화살표 키가 없긴 하지만 플레이어에서 단축기 설정을 잘 해주면 됩니다. 프레젠테이션할 때도 유용할 것 같네요. 다른 비슷한 앱에 비해 사용하기가 편리하고, PC에 설치하는 프로그램도 매우 가볍습니다. 단점으론 아이폰을 슬립했다가 다시 마우스를 조작하려 할 때 잘 되는 때도 있지만, 다시 처음부터 새로 연결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 Recent posts